이태원과 경리단길의 포화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는 용산구청 주변.

아담한 카페들과 식당들, 옷가게가 모여있어 도란도란한 느낌이었는데

이쪽도 요즘들어 조금씩 개발의 냄새가 나요.

새로운 것들도 점점 생겨나고요.

도란도란한 느낌 잃지않고 그대로 쭉 갔으면 좋겠는데

과연 유지가 될지 의문입니다ㅠㅠ

 

 

 

 

 

 

 

 

용산구청 바로 옆 골목으로 들어오다보면 자리하고 있는 카페 바리스타입니다.

널찍한 간격을 유지하는 테이블과 아늑한 인테리어가 맘에 들어요.

 

 

 

 

 

 

 

분위기가 전체적으로 아늑하고 따뜻한 느낌이에요.

조명은 약간 어두운 편이지만 커피 한잔하며 이야기하기에 딱 좋고요.

사진의 거울 뒤쪽으로는 화장실도 자리하고 있으니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답니다.

 

 

 

 

 

 

 

음료는 바닐라 더치 라떼를 마셨는데 맛이^^........

큐브가 다 녹아서 흔적도 없이 나와가지고...당황했지만...

아르바이트생이 힘들어 보였으므로.. 마음으로 이해하고 마셨어요..

다음에는 커피가 아닌 주스를 마시겠다 다짐했습니다...

음료의 맛보다는 분위기가 좋은 카페 바리스타였습니다ㅋㅋㅋㅋㅋㅋ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1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나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