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작년 즈음부터 국내에서 버블티가 유행하기 시작하면서 버블티 브랜드도 많이 생기고

일반 카페에도 버블티 메뉴가 늘어나기 시작했던 것 같아요

그 유행의 중심에 있던 공차!

공차를 이제서야ㅋㅋㅋㅋㅋㅋ처음으로 가보았답니다.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공차하면 밀크티가 기본템일것같아 밀크티 빙수로 시켰답니다

 

 

공차의 밀크티 빙수는 실크빙수 형태에요

저렇게 차돌박이처럼 얇게 얼음을 저며 내어주는 제빙기는 가격이 비싸다고 알고 있는데

그래서 그런지 가격이 9,600원으로 역시 요즘 빙수 가격에 걸맞는

몸값을 형성하고 있습니다ㅋㅋㅋㅋ

 

 

밀크티 실크얼음과 푸딩, 견과류, 버블이 함께 나옵니다.

 

 

 

 포슬포슬한 얇은 얼음을 스푼으로 떠먹으면

달달하고 부드러운 밀크티의 맛이 느껴져요@.@

하지만 버블은 먹으면 제가 소화가 잘 안되어서...먹지 않았어요

그리고 푸딩도 그리 좋아하지 않아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견과류와 얼음만 퍼먹었네요

 

 

 

빙수먹고 이야기하다 이야기가 길어져서 뭐 하나를 더 마시기로 하였습니다ㅋㅋㅋ

그리하여 선택한 것은 요즘에 잔잔히 인기를 끌고있는 제주 유기통 그린티 스무디!

 

 

 

L 사이즈로 시켰고 다른건 추가하지 않았어요.

원래 공차 버블티는 당도, 얼음 양 등을 개인 기호대로 조절할 수 있는데

스무디는 조절이 어렵다고 하네요

 

 

 

공차의_스무디_맛있게_먹는_법.jpg

 

 

 

위에 올라가있는데 밀크폼인데 우유 거품이라고 해서 고소하기만 할줄 알았는데

짭짤하니 고소해요ㅋㅋ

요거 좋아하시는 분들은 스무디 따르기전에 밀크폼을 바닥에 깔아달라거나

위아래로 올려달라는 분들도 많으시다고 하더라구요.

 

스무디는 굉장히 부드럽고 맛있어요! 얼음도 잘갈렸고 밀크폼과의 조화도 괜찮구요

녹차 맛이 많이 강하지 않아서 나중에는 바닐라스무디같이 느껴지기도 했어요.

포만감이 좋았는데 이게 그렇게 칼로리가 높다면서요^^....

하지만 맛있으면 다 용서한다☆

 

 

저는 공차를 처음 갔지만 친구는 자주가서 스탬프를 모았었는데요

10번을 다찍으면 티보틀을 주는데 마침 이날 다 모아서 받았답니다!

 

 

요렇게 에코백같은 주머니에 담아주십니다.

 

 

 

안에는 요렇게 상자가 들어있어요

 

 

 

개봉하면 요런 모습이랍니다.

깔끔하고 예뻐요! 유리로 된 보틀이라 더 좋구요

 

 

밑에 차 거름망 부분은 이렇게 스테인리스와 실리콘 가스켓으로 이루어져있어서

편리하게 차를 우리고 마개를 열고 닫을 수 있더라구요!

 

공차 티 보틀 강추합니다!!

 

 

Posted by 강나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