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저런 일들로 블로그에 소홀했었다.

내 지인들은 다 알거라고 생각한다.

회사를 옮겼고, 이사를 했고(대출 등등), 어머니가 투병하시다가 돌아가셨고 등등 이래 저래 있었다.

(회사 일과 다르게 아무도 뭐라고 하는 사람이 없고, 관심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있어서 고맙다)


긴 추석연휴동안 이 생각, 저 생각하여 블로그를 다시 개편하기로 했다.


일명 블로그 부흥계획!


1. 우선 블로그 현황부터 보자

그리 많은 숫자는 아니지만, 블로그 방문자 수가 2016년 매월 3000여명에서 1월 4409명 이후 급감하고 있다.

(http://news.joins.com/article/4002651 에서 그림 펌)

마치 주식시장에서 표현하는 떨어지는 칼날같구나


하지만 포기할 수 없죠

놓치지않을거예요


근데 어떻게 해야하나

이거 원 부흥회라도 해야하나ㅋㅋㅋㅋ

"제1회 강나머 블로그 부흥회"


우선 

아직까지 운영하면서 쓴 글을 살펴봤다.


이런 노잼이 있나....

"안녕하세요 로 시작하여 넘넘 노잼이다...."


*이제부터는 이런 말투 쓰지말고 나의 뜻대로 쓴다라는 철칙

 참고할만한 블로거들의 글을 보니 더더욱 와닿더라..


2. 네이버 VS 티스토리 에 대한 고민은 이제 그만!

네이버 VS 티스토리 에 대한 고민은

마치 아무생각없이 중국집가서 짜장면과 짬뽕을 고민하는 것과 같은 것 같다.

짜장면이 맛있어보이기도 하고 짬뽕이 맛있어보이기도 하고, 

짜장시키면 짬뽕안먹을 걸 후회할 거 같고, 짬뽕시키면 그 반대일 것 같고


그래서 나는 진리의 둘 다

를 했으나, 


현실은 회사생활하면서 시간부족에 이래저래 

결국 둘 다 잘 못하는 결과를 초래하였다 ㅠㅠㅠㅠ


편의성, 안정성, 이웃 수로 봤을때 네이버의 승이나


네이버의 저품질걸려서 기분 나쁠 것, 자꾸자꾸 의미없는 이웃 들을 볼때 티스토리로 결정하였다.


구글블로그니 워드프레스도 고민해봤지만 나에겐 쉽지않더라.

(워드프레스가 좋아보이는데 쉬워지면 어찌될지도)


3. 카테고리 설정

산전수전 경험한 것으로 카테고리를 나눠서 쓰려고 한다.

<라이프>

 -일상 - 나의 희안한 일상 소개

 -마그넷 -나의 취미

 -작은 술병 -나의 취미

<여행>

 -국내여행  -> 갔다 온 곳 중심의 포스팅

 -해외여행  -> 갔다 온 곳 중심의 포스팅

<술> - 이 술 저 술 많이 먹는데, 이제는 포스팅으로

<음식>

 -맛집

<잡학지식> - 나의 알쓸신잡

<옛 기록> - 밀어버리면 아직까지 한 것들이 날라가서 아깝고, 방문자가 

              줄어들어 슬플테니 남기기로


카테고리가 더 늘어날 지 줄어들지 모르나 우선 이렇게 가보자


4. 일주일 5포스팅이상

 블로그는 품질도 중요하지만, 하시는 분들 보면 끈기 인 것 같다.

 하루에 1 포스팅을 목표로 일주일 5포스팅 이상하도록 하자!


5. 꾸준함

 낙숫물로 바위를 뚫는 꾸준함으로 가보자

'라이프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외출장 준비물 + 체크리스트 및 긴박한 스토리 포함  (2) 2017.10.12
블로그 부흥계획  (0) 2017.10.10
Posted by 강나머


티스토리 툴바